Tue. Nov 29th, 2022

친부모를 처음 만난 박수홍은 눈물 흘렸다. “왜 나 떠나갔어? 나를 그리워한 적이 있어요?”. 지인숙은 “이제부터 나를 엄마라고 부르지마. 네 부모님을 되찾금을 내게 주라”

친부모를 처음 만난 박수홍은 눈물 흘렸다. “왜 나 떠나갔어? 나를 그리워한 적이 있어요?”. 지인숙은 “이제부터 나를 엄마라고 부르지마. 네 부모님을 되찾금을 내게 주라”
video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