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Nov 29th, 2022

글로벌이앤비..

지난 26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는 ‘제66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본선이 열렸다. 올해는 지역 예선에서 입상한 54명 중 엄격한 심사를 거쳐 30명 만이 마지막 무대에 오를 수 있었다.

이날 미스코리아 진은 고려대학교 경제학과에 재학 중인 이승현(23)이 차지했다.

압도적인 스타성과 매력을 보인 그는 스스로를 ‘트렌드세터’라고 소개하며 “글로벌 패션 브랜드 CEO로 도약하는 것이 꿈”이라고 밝혔다. 또한 “왕관에 더 잘하라는 의미가 있다고 받아들이겠다”라며 눈물을 보이며 가족과 친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와 함께 미스코리아 선에 이름을 올린 것은 연성대 항공서비스학과 유시은(25)이었다. 미스코리아 미는 인하공전 항공운항과에 다니고 있는 김고은(22)이 차지했다.

이번에 열린 제66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슬로건은 ‘그린 힐링모먼트-가장 아름다운 치유가 시작된다’로 대회를 즐기는 이들에게 아름다운 치유를 선사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2022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다음 달 11일 오후 8시 OTT 사이트 웨이브와 케이블채널 SmileTV, TVAsia, Weetv를 통해 방송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