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후 스킨십 줄었다” 고민 털어놓자 ‘유부녀’ 홍영기의 반응

“결혼 후 스킨십 줄었다” 고민 털어놓자 ‘유부녀’ 홍영기의 반응

“결혼 후 스킨십 줄었다” 고민 털어놓자 ‘유부녀’ 홍영기의 반응

인스타그램 스토리 통해 Q&A 진행한 홍영기
“결혼 후 스킨십 줄었다” 고민에 남긴 조언

홍영기가 결혼 생활과 관련된 조언을 남겼다.

이하 홍영기 인스타그램
이하 홍영기 인스타그램

 

홍영기는 지난 20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간단한 Q&A 시간을 가졌다.

 

한 누리꾼은 “언니는 연애하면서 싸우고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이걸 반복하면서 만나기 가능하냐”는 질문을 남겼다. 홍영기는 “사랑하면 가능하더라. 남은 사랑까지 탈탈 털릴 때까지 가능하다”고 답글을 달았다.

 

그러면서 “부부 사이에선 스킨십이라는 게 한 번 멀어지면 못 돌아오기 때문에 서로에게 맞춰주는 게 중요했던 것 같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남겼다.

한편, 홍영기는 2012년

3세 연하의 이세용과 혼인신고 했다.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