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이다인, 결별설 가고 결혼설 왔다…56억 건물도 내주는 사이

이승기(왼쪽), 이다인. 스포츠조선DB

배우 겸 가수 이승기가 최근 연인 이다인과의 불화설을 해명한 가운데, 이승기가 자신의 건물에 이다인을 사내이사로 등기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두 사람이 곧 결혼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유튜브 '연예 뒤통령 이진호' 화면 캡처
유튜브 ‘연예 뒤통령 이진호’ 화면 캡처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8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를 통해 이승기가 자신의 소유한 59억 원 건물에 이다인을 사내이사로 등기했다고 주장했다.

최근 이승기가 이다인과의 열애를 언급한 것에 의문을 제기한 이진호는 “두 사람 관계에 상당한 진전이 있다. 지금은 비즈니스 부분까지 함께 공유할 정도로 가깝다”고 했다.

이진호는 “이승기는 2020년 말 56억 35000만 원에 성북동 단독 주택을 매입했다. 1인 기획사 휴먼 메이드 사업장으로 등기해 엔터 사업을 하겠다는 의지였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열애설에 팬들의 원성을 샀고, 신생 회사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자 원소속사인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진호에 따르면, 이승기가 매입한 성북동 주택은 새로운 업체의 사업장으로 등기됐다. 주식회사 리튜라는 곳으로, 김 모 대표가 사업 중개업, 생활용품 도소매업을 하는 신생회사다.

그러면서 이진호는 “리튜라는 회사에 사내 이사로 등기된 ‘이주희’라는 인물이 이다인의 본명이다. 생년월일까지 일치한다”고 했다. 이승기의 소유 건물에 이다인이 사내이사로 등기됐다는 주장이다.

이어 “이승기의 1인 기획사 ‘휴먼 메이드’는 신당동으로 거처를 옮겼다. 성북동 단독주택보다 규모가 훨씬 작은 곳”이라며 “이다인을 향한 이승기의 마음을 엿볼 수 있는 일이다. 야심 차게 매입했던 사업장마저 이다인을 위해 내줄 정도”라고 했다.

이로 인해 이승기와 이다인의 결혼설이 재점화된 분위기다. 두 사람은 지난해 5월 열애 사실을 인정하고, 1년째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 그러나 두 사람이 그간 열애와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직접 밝히지 않자, 결별설이 피어오르기도 했다.

이에 이승기는 지난 5일 “지난해 열애설 이후 저는 어떠한 입장이나 신변의 변화가 없다”고 밝혀 이다인과의 결별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바로 잡았다. 이어 이승기가 자신의 건물에 이다인을 사내이사로 등기했다는 주장이 제기, 두 사람이 곧 결혼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https://www.chosun.com/entertainments/entertain_photo/2022/06/09/6BEDT2EKPXXPXY42UKJDR2TQPI/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