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추경 불발’ 국회 이렇게까지 협조 안할 줄 몰랐다” 쓴소리#

 

윤석열 대통령 “‘추경 불발’ 국회 이렇게까지 협조 안할 줄 몰랐다” 쓴소리#

윤석열 대통령 “‘추경 불발’ 국회 이렇게까지 협조 안할 줄 몰랐다” 쓴소리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유새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 개최가 무산되자 “국회가 이렇게까지 협조하지 않을 줄 몰랐다”며 작심한 듯 쓴소리를 뱉었다. 그동안 윤 대통령이 국회 내 논의와 관련해서는 직접적인 의사 표명을 지양해온 만큼 이번 메시지는 다분히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날 대통령실 대변인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끝내 본회의가 열리지 않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숨이 넘어가는데 오늘도 국회가 열리지 않아 정말 안타깝다”며 “국회가 이렇게까지 협조하지 않을 줄은 몰랐다”고 정치권을 성토했다.

윤 대통령은 “혹시 추경안이 처리될까 싶어 오후 8시까지 사무실을 지켰지만 결국 국회는 서민들의 간절함에 화답하지 않았다”며 “국회가 이렇게까지 협조하지 않을 줄은 몰랐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심정을 깊이 헤아려 주기를 다시 한번 국회에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여야는 이날 늦은 오후까지 추경안에 대한 마라톤협상을 이어갔지만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국민의힘은 5월 임시국회 회기 내 추경안 처리를 목표로 해왔고 일반적으로 ‘주말 본회의’는 지양되므로 이날을 마지노선으로 설정했다.

이같은 과정을 쭉 지켜본 윤 대통령은 여소야대 정국에서 국회가 끝내 협치를 보이지 못한 데 대한 서운함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소상공인 손실보전은 윤 대통령의 대선 1호 공약이자 첫 번째 국정과제였다. 특히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 ‘취임 즉시’ 재정 추가 투입으로 소상공인을 지원하겠다고 수차례 약속했다. 이를 위해서는 민주당의 협조가 필수적인 탓에 이번 추경안은 ‘여소야대’ 정국을 맞은 윤 대통령의 첫 정치력 시험대로 여겨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6일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하며 진행한 본회의 시정연설에서 “손실을 보상하는 일은 법치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며 “우리가 직면한 위기와 도전의 엄중함은 진영이나 정파를 초월한 초당적 협력을 어느 때보다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당시 하늘색 넥타이를 매고 ‘협력’이라는 단어를 수차례 반복한 윤 대통령은 시정연설을 마친 뒤 본회의장을 나가면서 거의 모든 의석을 훑으며 야당 의원들과 인사를 나눴다. 야당의 협조에 대한 절실함을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같은 날 박병석 국회의장을 접견하고는 자신이 ‘의회주의자’라며 국회와 긴밀하게 소통하겠다고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4일에는 의장단을 용산 집무실로 초청해 만찬을 가졌고 21일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찬에도 외교부 프로토콜과 달리 의장단을 직접 초청했다.

이렇게 윤 대통령 입장에서는 국회를 존중하겠다는 의사표시를 충분히 했음에도 끝내 여야 추경안 합의가 불발되자 직설적으로 서운함을 토로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국회 상황을 지켜보며 서운하고 안타깝다는 말씀을 계속하셨다”며 “다만 민주당에 각을 세우는 것은 아니다. 여야의 협치를 기대한다는 뜻”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여야 원내지도부는 잠정적으로 오는 28일 오후 8시에 본회의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추경안에 대한 이견이 그때까지도 좁혀지지 않으면 일요일인 29일 본회의 소집 가능성도 열어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