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음악회 카메라 꺼지자…김건희 여사가 했던 일, 뒤늦게 알려졌다#

 

열린음악회 카메라 꺼지자…김건희 여사가 했던 일, 뒤늦게 알려졌다#

 

열린음악회 카메라 꺼지자…김건희 여사가 했던 일, 뒤늦게 알려졌다

 

열린음악회 카메라 꺼지자…김건희 여사가 했던 일, 뒤늦게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KBS 열린음악회 생방송이 끝난 뒤 했던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 여사는 곧바로 귀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건희 여사를 촬영한 사진도 공개됐다.

 

김건희 여사 /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지난 22일 오후 청와대 본관 앞 정원 야외무대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KBS ‘열린음악회’ 생방송을 함께 관람했다.

당시 윤석열 대통령은 노타이 차림으로 푸른색 스트라이프 셔츠에 흰색 재킷과 회색 바지를 입었다. 김건희 여사는 노란색 바탕에 검은색 체크무늬 재킷과 검은색 바지 차림이었다. 헤어스타일은 머리를 절반쯤 뒤로 묶은 ‘반묶음 머리’였다.

KBS "열린음악회"를 함께 관람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 대통령실사진기자단-뉴스1

이런 가운데 김건희 여사 팬클럽인 ‘건사랑’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가 24일 페이스북으로 전한 소식이 관심을 끌었다.

강신업 변호사는 22일 오후 KBS ‘열린음악회’가 끝난 뒤 김 여사가 청와대 본관 안으로 들어가 했던 일을 알렸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그리고 합창 소녀들”이라며 당시 사진도 공개했다.

사진 속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청와대 본관 내부에 있는 계단에서 KBS ‘열린음악회’에 출연한 청소년 합창단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방송 카메라는 꺼졌지만 김건희 여사는 곧바로 귀가하지 않고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행사에 출연한 청소년들을 챙겼다.

다음은 당시 사진 7장이다.

이하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대통령실 제공)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